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2-21 오후 07:35:27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문화생활일반

광주문화예술회관, '목가구와 달항아리' 기획전시 개최

2월 21일부터 3월 24일까지
박어진 기자 / 입력 : 2019년 02월 20일

ⓒ 시민의소리

2019년 새해를 맞이하여 광주문화예술회관(관장 성현출)에서는 한국 고유의 아름다움을 소개하는 ‘목가구와 달항아리’ 전을 2월 21일부터 3월 24일까지 개최한다.

‘목가구와 달항아리’ 전은 우리 조상들의 문화적 깊이와 미감이 반영된 목가구와 한국적 아름다움을 대표하는 달항아리가 만나, 세대를 이어 전해지는 고귀한 가치와 전통성을 일깨워보고자 마련됐다.

이번 전시에서는 김생수 소목장과 도예가 김기현, 그리고 현대 미술작가 오관진, 장용림, 조문현의 달항아리를 소재로 한 회화작품으로 구성하여 공예예술과 현대미술이 조화롭게 공존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전통 목가구의 맥을 이어가고 있는 김생수(담양군 향토무형문화 유산 제3호) 소목장은 목가구의 단아한 조형미를 보여준다. 이번 전시에서는 옛 선조들의 문화적 깊이와 삶의 가치를 느낄 수 있는 반닫이, 의걸이장, 사방탁자, 경상, 소반, 궤 등을 선보인다.

도예가 김기현은 달항아리의 상하부분을 따로 만든 후 두 부분을 접합시켜 이어 붙이는 전통 기법을 통해 조선시대 백자 달항아리의 아름다움을 재현한다.

달항아리가 뿜어내는 생명력에 집중하는 오관진 작가는 달항아리에 담긴 아름다움을 정교하고 사실적으로 묘사한다. 도자기의 가느다란 균열을 날카롭고 섬세하게 표현함과 동시에 도예기법 중의 하나인 상감기법을 차용하여 입체감과 밀도감을 더하였다.

장용림 작가의 작품은 정성스럽게 가꾸어 놓은 어머니의 정원처럼 따듯한 온기가 느껴진다. 작가는 보름달이 연상되는 달항아리 안에 새하얀 목화솜꽃을 그려 넣는다. ‘어머니의 사랑’이라는 목화의 꽃말처럼 화면 전체에 감도는 특유의 온기는 어머니의 품같이 관람객을 더없이 포근하게 감싸 안는다.

조문현 작가는 서정적인 산수풍경과 순백색 달항아리를 통해 무위자연(無爲自然)의 순수성을 표현한다. 작품 속의 산과 바다, 나룻배와 사공, 작은 기와집과 아낙네 등에서 자연을 그리워하는 마음이 드러남과 동시에 자연의 순환, 그리고 그 속에서 이루어지는 인간의 삶을 이야기 한다.

전통 목가구와 달항아리는 시선을 사로잡는 화려함은 없지만 단아한 기품과 깊이감이 느껴진다. 장인의 끊임없는 노력과 오랜 세월 동안 쌓아온 기술력, 간결한 절제미가 있기 때문이다.

이번 전시는 전통 목가구와 백자 달항아리, 그리고 달항아리의 조형미에 매료되어 작품 소재로 다루는 회화 작품을 함께 감상함으로써, 잊고 있었던 한국의 미와 정신을 다시금 느껴보는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관람시간은 10:30~19:30이며, 관람료는 무료이다.
박어진 기자 / 입력 : 2019년 02월 20일
- Copyrights ⓒ바른지역언론연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갈럼
상호: 바른지역언론연대 / 대표 : 모소영 / 주소: [34186]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28 홍인타워오피스텔 1201호 / 사업자등록증 : 612-81-34689
mail: paranbus@hanmail.net / Tel: 010-2824-7871 / Fax : 070-4170-441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00152
Copyright ⓒ 바른지역언론연대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모소영